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 강원지역 결의대회가 3월 6일 원주에서 열려

사진과 함께 보는 투쟁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 강원지역 결의대회가 3월 6일 원주에서 열려

민주노총 강원본부(본부장 김영섭)는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 강원지역 결의대회를 3월 6일. 수요일, 16시에 원주 중앙시장 농협 앞에서 300여명이 모여 진행했습니다.
이날 열린 민주노총 대회는 전국 13곳에서 일제히 진행되었습니다.

이날 노동자들이 모여  진행 된 내용은 문재인 정권에서 점점 후퇴해가는 노동법 개악 저지, ILO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 기본권쟁취, 제주 영리 병원 저지,산업 정책 일방 강행 저지를 목청껏 외쳤습니다.

대회 참가자들은 요구안을 풍선에 써서 터트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였으며,투쟁선언문을 통해 최저임금법 개악 시도 저지, 재벌독점체제 전면개혁 투쟁 본격화, 대정부 대여당 투쟁, 극우보수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을 위해 3월말 2차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하였습니다.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133_5411.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133_667.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88_426.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88_699.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89_0066.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89_2601.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89_5249.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89_8211.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90_0645.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90_3019.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90_5177.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290_7117.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327_4004.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327_7036.jpg
b64831c415dfa384c0acee023a8fc913_1551914328_1262.jpg
 

노동법개악저지 및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쟁취, 제주영리병원저지, 산업정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 투쟁선언문 ::


  재벌청부 입법이 활개를 치고 있다. 자본이 뭐든 주문만 하면, 정부와 여당이 나서 이를 추진해주고 있다. 사멸하던 적폐정당에서 극우보수로 재단장한 자유한국당이 여기에 ‘더욱더 개악’을 추가 주문하고 있다. 개악은 총알처럼 빠르게 추진되고 촛불개혁 과제는 거북이걸음처럼 늑장이다.


  자본가 마음대로 근로시간을 줄였다 늘였다 할 수 있는 탄력근로제 개악, 차등적용과 주휴수당 폐지 입법 순번표를 기다리고 있는 최저임금제 추가 개악, 그리고 ‘파업파괴법’으로 불리고도 남을 자본의 노동법 개악 주문까지. 우리 민주노총이 싸우지 않을 수 없는, 싸울 수밖에 없는 정세다.


  그뿐인가. 언제 몰락해 문 닫을지 모르는 노조프리 광주형 일자리 확대정책, 조선산업 생태계를 망치며 재벌에 특혜를 몰아주는 대우조선 일방매각 정책, 그리고 재벌의 무분별한 건설토목 경제만 부추기는 투자예비타당성 면제 사업과 재벌기업에 규제를 면제해 주는 샌드박스 제도까지. 온갖 친재벌 정책이 사회 구석구석을 좀 먹고 있다. 촛불항쟁 3년 만에 세상은 다시 재벌공화국이 돼 버렸다.


  이같이 기울어진 친재벌 한국사회를 배경으로, 이제 여야는 야합의 3월 국회를 열고 있다. 3월 국회는 친재벌-반노동 개악 국회일 것이 분명해졌다. 우리 민주노총은 3월 친재벌-반노동 입법을 반드시 막을 것이다. 민주노총은 영문도 모르고 희생과 고통을 전가 받을 전체 노동자 민중을 위해 죽을힘을 다해 싸울 것이다.


  우리는 오늘, 노동개악 무력화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 시작을 선언한다. 우리는, 탄력근로제 개악 저지 투쟁에 총력 매진할 것이다. 우리는 최저임금법 개악을 막을 것이다. 또한 모든 노동자의 온전한 노동3권 실현 과제를 거꾸로 되돌리는 총자본의 노조파괴 시도를 주저앉힐 것이다. 끝내는, 반동의 재벌과 극우보수 자유한국당에 맞서 그리고 우경화로 치닫는 정부여당을 향해, 2천 5백만 노동자의 위력을 반드시 보여줄 것이다.


  오늘 투쟁은 시작이다. 마침내 노동개악을 막고, 친재벌-반노동 정책을 끝장내고, 촛불 개혁과제 이행을 앞당길 때까지 이 투쟁을 지속할 것이다. 친재벌-반노동 정책을 박살내기 위해 우리는 다음과 같이 투쟁을 결의한다.

 

  하나, 공짜야근에 과로사로 노동자 삶을 파탄 낼 탄력근로제 개악 국회 입법을 막기 위해 3월 말 2차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한다.

  하나, 최저임금 인상효과 무력화 꼼수로 무장해 차등적용과 주휴수당 폐지까지 부추기고 있는 최저임금법 개악 시도 저지를 위해 총력투쟁 할 것을 결의한다.

  하나, 파업 시 대체근로 허용, 부당노동행위 처벌조항 폐지, 단협 유효기간 연장, 파업찬반투표제도 개악 등 노동3권 무력화에 혈안이 돼 있는 반동의 재벌을 향해, 재벌독점체제 전면개혁 투쟁을 본격화할 것을 결의한다.

  하나, 제주녹지국제병원의 공공병원으로의 전환, 광주형 일자리와 대우조선 일방매각 정책 폐기 등 사회공공성을 높이고 지속 가능한 노동친화적 산업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대정부-대여당 투쟁을 강화할 것을 결의한다.

  하나, 극우보수로 재단장하고 더욱더 개악을 부추기는 반민주 분단적폐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을 강화할 것을 결의한다.


2019년 3월 6일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 강원지역 대회 참가자 일동

,

0 Comments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