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전국노동자대회 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려… 10만 조합원 참가

사진과 함께 보는 투쟁

2019 전국노동자대회 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려… 10만 조합원 참가

전국노동자대회가  9일 오후 각 산별연맹별로 사전대회를 진행하고 15시부터 서울 여의도에서 10만 조합원과 시민사회 참가자가 모인 가운데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2019 전국노동자 대회'를 열고 노동법 개악 분쇄!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사회공공성 강화! 재벌체제 개혁! 할 것을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노동시간 단축 외침에 탄력근로제 개악안을 던지고, ILO 핵심협약 비준 요구에 노조파괴법으로 맞선다"면서 "정부가 노동개악의 운을 띄우면 국회가 더 많은 개악안을 요구하는 '노동절망 사회'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혁명으로 노동자와 시민이 문재인 정부에게 큰 힘을 줬지만, 정부는 적폐청산과 노동기본권 확대, 재벌개혁 등의 개혁과제를 방치한 채 끝내 노동존중 사회를 역주행하는 방향으로 폭주한다"며 "노동개악과 노동자 희생을 강행한다면 민주노총의 전력을 기울인 반격과 이로 인한 파국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회 후 참가자들은 마포대교 남단과 서울교 북단으로 나눠 국회 앞까지 행진했다.

국회 앞에서 약 한 시간여 대치했으며 일부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30일 정부의 탄력근로제 확대와 노조파괴법에 맞서 총파업·총투쟁으로 맞서 100만 조합원과 2천만 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짓밟은 행위를 강력히 규탄할 예정이다.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56_3273.jpg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56_9187.jpg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57_4986.jpg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58_066.jpg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58_622.jpg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59_0704.jpg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59_5217.jpg
8be4a4a3c32fc0b3f87cfe32c5d0fc3e_1573354560_3831.jpg
 

0 Comments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