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지역지부 성명] 태창운수 또 다시 임금체불, 3월 임금 미지급. 원주시는 언제까지 이런 악순환을 계속 지켜보려 하는가? > 지역 소식

지역 소식

[원주지역지부 성명] 태창운수 또 다시 임금체불, 3월 임금 미지급. 원주시는 언제까지 이런 악순환을 계속 지켜보려 하는가?

[성명]


태창운수 또 다시 임금체불,

3월 임금 미지급.

원주시는 언제까지 이런 악순환을 계속 지켜보려 하는가?


 지난달에 이어 3월 임금도 제때 지급되지 않았다.

 매달 급여 지급일이 다가오면 태창운수 노동자들의 마음은 초조하고 불안하다. 이번 달에는 제대로 지급될까? 어디서 또 생활비를 빌려야 하나?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현실이 갑갑할 뿐이다.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는 현 태창운수의 상황이 노동자에게 인내와 희생을 강요하며, 애꿎은 시민 세금만 집어 삼키는 꼴이라 지적했다. 태창운수 경영진 아니 관리인들은 아무런 회생 계획도 없고 의지도 없어 보인다. 미안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무능함을 대놓고 드러내고 있다. 창피한지도 모른다.


 더 문제는 원주시에 있다.


 이런 사태를 전혀 예상하지 못한다는 말인가? 시간만 보내면, 다른 부서로 전출가면 끝나는 일인가?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보려는 의지는 전혀 찾아 볼 수 없다. 노동자와 노동조합이 목숨을 걸고 투쟁하지 않아서 이리 방관하고 있는 것인가? 태창운수 사태를 보면 지방자치단체와 행정이 시민을 위해 무엇을 능동적이고 창의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인가 회의감이 밀려온다.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는 원주시에 요구한다.


 원주시는 태창운수의 현 사태 해결을 위한 대책을 수립하고, 태창운수 노동자들의 생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더 이상 무능한 경영진에 태창운수를 맡길 것이 아니라 완전공영제든 준공영제든 빠르게 회생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실행하자.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는 태창운수의 회생과 운영 방안에 대해 원주시와 언제든지 토론할 준비가 되어 있다. 원주시가 준비된다면 태창운수의 운영 방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토론하고 결정하자. 그리고 원주시민에게 검증 받자. 원주시의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행정을 기대해 본다.



2021년 4월 13일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


● 참조 : 4월 9일 태창운수 공고문

● 담당 :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 사무차장 김정도 033-745-5505

https://www.facebook.com/kctugwwj/posts/126401199464774 

[선거공보물]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 제13기 임원선거

조회 537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 제13기 임원선거 공보물선거안내 -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 임시대의원대회일시 : 12월 1일 (금) 19:00장소 :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 대회의실

9/8(금)18시반 거두사거리,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 철회! 춘천시민대회

조회 841
민주노총 춘천지역지부와 춘천지역 진보정당, 시민사회단체가 춘천시민과 함께 목소리를 냅니다.오는 9월 8일 금요일 18시 30분 거두사거리, 윤석열 정권 규탄!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 더보기

창영운수 폐업 방조, 택시노동자 해고 방관 강릉시장 규탄 기자회견을 강릉시청 앞에서 진행

조회 798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강원본부(본부장 최정용)는 6월 15일 월요일, 10시 30분에 강릉시청 앞에서 창영운수폐업 방조, 택시노동자 해고 방관 강릉시장 규탄기자 회견을 진행하고 항의… 더보기

6/16(금) 춘천 17시반 집중선전전, 18시반 집중촛불문화제

조회 1,241
이제는 말할 수 있다!"꼬리에 꼬리를 무는 건설현장의 생생한 목소리"춘천지역 시민사회 집중 촛불문화제열사 산화 46일 6월 16일 금요일17시 30분 명동 로터리 집중 선전전18시… 더보기

6/9(금)19시분향소, 영화<태일이>야외상영회. 춘천시민과 함께하는 한여름밤의 영화산책

조회 1,260
못된 놈 꼭 퇴진시키고 노동자가 주인되는 세상을 만들어주세요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1970년 전태일의 유서와 2023년 양회동의 유서가 같은 암울한 노동 현실노예… 더보기
  •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