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삼척종합발전단지 건설현장은 지역건설장비와 지역노동자를 우선 고용하라!

보도자료/기자회견

[성명서] 삼척종합발전단지 건설현장은 지역건설장비와 지역노동자를 우선 고용하라!

삼척종합발전단지 건설현장은 지역건설장비와 지역 건설노동자 우선 고용으로 지역과 공생 발전하여야 한다.
 
 정암이앤씨는 지역장비와 지역건설노동자를 우선 고용하라!!
 
 1차 공사만 5조 9천억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삼척종합발전단지 공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이 공사는 한국남부발전이 발주하고 대림산업이 수주를 받아 정암이앤씨에 하청을 넘긴 사업이다. 하청업체인 정암이앤씨는 지역 건설노동자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대형 장비를 마구잡이로 사용하여 현장 내 분란을 야기하고 있다. 대규모 국책사업이 지역에서 시행될 시 지역경제활성화의 명분으로 지역장비와 지역노동자들을 우선 고용하는 것은 보이지 않는 관례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상황이다. 갈수록 생존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는 건설노동자들의 현실이 반영된 결과이기도 하다. 그러나 삼척종합발전단지 공사를 맡고 있는 정암이앤씨는 업체의 이윤을 극대화 하는데만 혈안이 되어 불법대형장비를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업체의 횡포에 지역건설노동자들과 지역주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또한 건설노조 차원의 결사투쟁을 예고하고 있어 지역경제활성화와 지역상생발전에 심각한 저해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노총강원지역본부는 한국남부발전, 대림산업, 정암이앤씨에 요구한다.
지금 당장 불법 대형장비를 철수하고 지역건설장비와 지역건설노동자를 우선 고용하여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삼척시는 적극적인 행정지도로 지역건설노동자의 생존권을 보호하라!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를 때까지 삼척시에서는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의 대형 국책사업이 발주되면 그 효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는 공염불만 반복해서 외울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행정지도를 통해 실제 지역경제와 지역주민의 생계 보호를 위한 공사가 될 수 있도록 조치하여야 할 것이다.
안타깝게도 현재 삼척종합발전단지 공사 현장에는 지역상생과 지역주민 우선 고용은 사라지고 말았다. 오히려 업체의 이윤 증대를 위한 불법행위만이 만연한 상황이다. 이 상황을 직시하여 삼척시는 해당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행정조치로 지역주민과 건설노동자들의 생존권 보호를 위해 나서야 할 것이다. 업체의 불법이 지속되면 해당업체에 대한 어떠한 행정적 지원도 차단하여야 할 것이며 불법에 대한 단호한 법적 조치를 통해 불법업체를 엄중처벌하여야 할 것이다.
 
 삼척경찰서의 편파적이고 비상식적인 과잉대응을 강력 규탄한다!
 
 서민 경제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지역의 대형 국책사업은 지역주민들 입장에서는 한 가닥 희망일 수 있다. 더구나 건설노동자들의 입장에서는 더더욱 그러 할 것이다. 이런 지역주민과 건설노동자들의 염원을 무시한 채 진행되는 업체의 횡포를 막아보겠다던 지역 건설노동자들을 삼척경찰서 강력반 형사들이 강제 연행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는 삼척경찰서가 지역주민의 이해가 아닌 업체의 이해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음을 보여주는 일례일 것이다. 불법행위가 판을 치고 있는 현장에 대한 단속은 등한시 하고, 오히려 지역주민들을 옭아매는 현 작태에 대해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삼척경찰서는 정당한 건설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보호하고 불법을 자행하는 해당업체를 즉각 처벌하여야 할 것이다.
 
 우리는 원칙이 통하는 건설현장을 원한다!!
 
 삼척종합발전단지 공사현장은 앞으로 진행될 대형 국채사업들이 지역주민과 지역 건설노동자들과 어떻게 공생할 것인지 보여주는 주요 사례가 될 것이다. 우리는 원칙이 통하는 건설현장을 바란다. 그리고 지역경제발전에 이바지 하는 건설현장을 원한다. 특정 기업의 이윤추구만을 위해 불법적 행위가 난무하는 건설현장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민주노총강원지역본부는 건설노조 강원건설기계지부와 함께 지역장비, 지역주민 우선고용을 위해 투쟁해 나갈 것이다. 업체의 불법행위에 대해 공동대처해 나갈 것이다. 또한 행정관청과 삼척경찰서의 편파적 행위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다시 한 번 밝히지만 우리의 요구는 원칙이 통하는 건설현장을 만드는 것이다. 해당 업체와 해당 관공서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2011년 8월 31일
 
 
민주노총강원지역본부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