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태백지청은 더 이상 중대재해 사망사고 방치말라!

보도자료/기자회견

고용노동부 태백지청은 더 이상 중대재해 사망사고 방치말라!

423712359c8558fc2b21d3daf270c091_1596495514_5304.jpg


노동자가 한명 더 죽기를 바라는가?
고용노동부 태백지청은 더 이상 중대재해 사망사고 방치말라!
특별근로감독 실시하고 사업주를 처벌하라!


지난 5월 13일, 보수작업을 하던 삼척ENC 하청노동자가 합성수지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사망한지 불과 두 달 만에 삼척ENC 하청노동자가 또 사망했다.


7월 31일 당일 오전 9시경 용접작업 중이었던 하청노동자는 컨베이어벨트가 가동되면서 100도가 넘는 시멘트 반제품 클링커 저장 호퍼에 추락해 사망한 것이다.


당시 하청노동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벨트 컨베이어에 올라 용접 작업을 하고 있었지만, 현장에서 작업지시를 내린 원청과 하청업체에 소통할 수 있는 무전기는커녕 현장의 안전을 책임지는 안전관리자도 배치되지 않았다.

사측은 지난 5월에 발생한 중대재해사망사고 이후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겠다고 입장을 내놨지만, 여전히 현장은 바뀌지 않았다.

5월에 발생한 중대재해 사망사고와 같이 이번 사고도 ‘위험의 외주화’가 초래한 예견된 참사였다.


고용노동부 태백지청도 하청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떠민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태백지청은 두 달 전 발생한 중대재해사망사고 당시 진상규명도 이루어지기 전에 작업중지명령을 해제했고, 사측의 안전조치 이행을 점검하기는커녕 위험한 현장에 대한 감독 의무를 방기했다.


삼표시멘트 공장에서 유명을 달리한 하청노동자의 명복을 빌며, 우리는 더 이상 이와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고용노동부 태백지청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특별근로감독 즉각 실시하라.
하나. 현장의 노동자, 노동조합이 참여하는 공동조사 보장하라.
하나. 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삼표시멘트 현장 노동자들과의 간담회를 실시하라.
하나.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사고 목격 당사자들에 대한 치료를 즉각 보장하라.
하나. 노동자의 죽음에 어떤 책임도 지지 않으려는 삼표시멘트 사업주를 처벌하라.


2020년 8월 3일


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 삼표지부
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 동해삼척지부 

, ,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