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기만적 대국민담화 필요 없다, 박근혜는 즉각 퇴진하라!

보도자료/기자회견

[성명서] 기만적 대국민담화 필요 없다, 박근혜는 즉각 퇴진하라!

[성명서] 기만적 대국민담화 필요 없다, 박근혜는 즉각 퇴진하라!

 

국민을 우롱하고 농락한 기만적이고 오만한 대국민담화였다.

우리는 즉각 퇴진 요구에 직면한 박근혜의 진솔한 반성과 퇴진선언을 기다렸다. 그러나 퇴진발표가 아닌 책임 떠넘기기와 시간 끌기 꼼수였고, 300명 남짓한 국회의원에게 진퇴를 맡길지언정 전체 국민 앞에는 절대 무릎 꿇지 않겠다는 선언이었다. 지금의 혼란과 참사의 책임이 국회와 정치권에 있음을 모든 국민이 다 알고 있다. 그럼에도 비판과 책임의 당사자에게 진퇴를 맡긴다면, 이는 또 한 번 전체 국민을 욕보이는 것이다.

 

즉각 퇴진과 구속의 그물망을 빠져나가기 위한 대국민 속임수였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권력을 사유화해 철저히 사익을 추구한 범죄행위임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는 뻔뻔하게도 단 한순간도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했다. 아직 더 밝혀져야 할 범죄행위도 부지기수다. 국가와 자신을 동일시하는 박근혜에게는 그것이 진심일 수 있다. 우리는 그래서 더욱 분노하는 것이다.

박근혜는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저의 큰 잘못이다라며 범죄사실을 부인하고 최순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겼다. 검찰조사를 거부하고, 특검을 피해가며, 탄핵소추 국면을 빠져나가려는 꼼수다. 국민은 주변을 관리하지 못한 잘못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이 아니다. 대통령직을 이용해 최순실과 공모한 범죄에 대해 책임을 묻고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구차하고 파렴치하며 어리석은 담화였다.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고 했다. 자신의 퇴진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것은 자신을 향한 국민의 분노를 국회에 떠넘기겠다는 것이다. 특히, 국회 결정에 따라 물러나겠다고 하는 것은 결국 물러나지 않겠다는 것이다.

국회는 지금 친박·비박은 물론 온갖 정치적 이해관계를 가진 세력들이 박근혜 퇴진을 둘러싼 정치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곳에 퇴진 시기와 절차를 합의하라는 공을 넘긴 것은 결국 정국 혼란을 더 가속화하고 자신은 그 책임으로부터 피해가려는 것에 불과하다. 특히, 야당이 새누리당과 협의해 퇴진 시기는 물론 정국수습방안을 마련하라고 한 것은 결국 박근혜 자신과 협의하라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국민은 박근혜의 꼼수를 이미 다 파악하고 있다. 박근혜만 모르고 있다. 솔개를 만난 꿩의 머리쳐박기와 다를 것 없다.

 

국민의 요구는 즉각 퇴진이다.

114일 두 번째 담화가 1112일 백만 촛불항쟁을 만들어냈듯이, 이번 세 번째 담화는 오늘 민주노총 총파업에 이어 123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에 전 국민을 거리와 광장으로 모아내는 기폭제가 될 것이다. 지금 박근혜가 대통령자리에 버티고 있는 한 시간 한 시간이 국민들에겐 지옥과 같은 시간이다. 박근혜는 즉각 퇴진하라!

 

민주노총은 박근혜가 대국민담화를 통해 박근혜 즉각 퇴진, 박근혜 정책 폐기를 거부한 것으로 규정하고, 전 국민과 함께 1130일 총파업을 더욱 강력하고 위력적으로 진행할 것이다. 강원지역에서도 전 직종과 현장에서 일손을 놓고 저항할 것이다. 원주역 광장에서는 박근혜 즉각 퇴진! 박근혜 정책 폐기! 민주노총 강원지역 총파업대회를 개최하여 민중항쟁을 선언하고 노동자의 힘찬 발걸음을 뗄 것이다.

나아가 123, ‘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에는 전국동시다발 항쟁에 맞춰 강원지역의 노동자들이 춘천으로 집결하여 강원지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이어서 박근혜 정권 퇴진 강원시국대회에 참가하여 강원도민과 함께 박근혜 즉각 퇴진! 박근혜 정책 폐기!’를 외칠 것이다.

 

더 이상 버티지 마라! 즉각 퇴진하라! 국민의 명령이다!

 

2016113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강원지역본부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