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파괴에 맞선 8년간의 투쟁, 유성기업노조

공유글 올리기

노조파괴에 맞선 8년간의 투쟁, 유성기업노조

      유성 노동자들이 기억하는 또 다른 5.18, ‘노조파괴’

2011년 5월 18일, 유성기업 노조는 2009년 사측과 맺은 야간노동 폐지, 주간연속 2교대제 합의에 따른 시행을 요구하며 부분파업을 단행한다. 그러나 사측은 저녁 8시 신속하게 직장폐쇄로 대응하고 용역깡패를 투입해 현장을 통제한다. 이에 노동조합은 야간조 출근시간에 집결한 조합원들이 몸싸움 끝에 용역깡패와 관리자들을 공장에서 쫒아냈다. 19일 새벽 0시 30분 경, 공장 밖으로 쫓겨난 용역 중 한 명이 자신들이 소유하고 있던 대포차로 인도에 있던 조합원들을 향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한다. 이 고의적인 살인미수 행위로 13명의 조합원들이 심각하게 다쳤다. 경추가 부러지고, 어깨가 탈골되고, 눈구덩이 위쪽 뼈가 부서지는 등의 중경상을 입었다.

다음 날, 공장 안에 주차되어 있던 현대차 구매본부장의 차량에서 42쪽 분량의 문서를 발견한다. 현대차자본이 유성기업의 투쟁에 깊숙이 개입됐다는 증거였다. 노동조합은 23일 현대차 개입설과 파업유도설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상황이 급격히 현대차자본의 노조파괴 공작으로 발전한다. 그러자 이명박 정권은 5월 24일 오후 4시 공권력을 투입, 500여명의 노동자들을 연행하고, 이중 김성태 아산지회장 등 2명을 구속, 100명을 불구속 기소한다.

노사간의 문제라며 가급적 정권의 개입을 회피하고 한두 달 이상의 관망 상태를 지나서야 대응하던 당시 여느 사업장과 달리, 파업 6일 만에 전격적으로 공권력이 투입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었다. 현대차자본과 자본의 대리인인 이명박 정권이 유성기업 노조의 투쟁에 얼마나 긴장하고 예의 주시했는지, 자본의 이익을 위협하는 야간노동 폐지에 나선 노동조합의 투쟁을 파괴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준비를 했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유성기업노동자들의 8년간의 기나긴 투쟁이 시작됐다.

2급 발암물질인 야간노동을 폐지하자

유성기업노동자들의 투쟁은 장시간 야간노동으로 매년 과로사가 발생하던 죽음의 현장을 바꾸겠다는 의지였다. 지금이야 상당수 제조업들이 주간연속 2교대제로 전환되고 있지만, 수많은 노동자들이 10시간 이상의 주·야간 교대노동으로 몸이 병들고 있었다. 야간노동의 폐해가 과학적으로 드러나면서 노동자들은 ‘다치지 않고, 골병들지 않고, 죽기 않고 일할 권리’를 요구했고, 노동시간 단축으로 야간노동을 폐지하자는 움직임이 2000년대 들어서 급속하게 확산되었다. 야간노동의 위험을 알리는 구호가 바로 ‘야간노동은 발암물질’이었다.

유성기업 노조는 과로로 사망하는 노동자들이 매년 발생하자 이 문제의 원인을 분석했고, 그 결과 야간노동이 심각한 문제라는 것을 인식했다. 이에 노동조합은 관련 단체들과 3년간의 토론과 연구를 거쳐 노동시간 단축, 야간노동 폐지를 주요한 과제로 결정하였다. 노동조합은 2009년 사측과 교섭을 통해 주간연속 2교대제(8+8)를 2011년 1월부터 시행한다는 합의를 이끌어 낸다. 2년의 유예기간을 둔 것은 필요한 물량을 맞추기 위해서는 라인을 증설해야 하고 그에 따른 부지와 기계의 구입, 인력 충원을 위한 준비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유성자본은 야간노동 폐지를 위해 필요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준비를 한 것이 아니라, 현대차자본과 함께 노조파괴를 준비했다.

계속 보기 

0 Comments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