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조 와해 최고위층까지 수사해야

공유글 올리기

삼성 노조 와해 최고위층까지 수사해야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시민단체들이 노동조합 파괴 의혹 재수사를 촉구하며 삼성그룹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5년 만에 재고소·고발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삼성지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23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그룹이 그동안 노조를 어떻게 탄압했는지 그룹 차원에서 전방위적으로 수사할 필요가 있다"며 검찰에 재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번 고소 고발 대상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전 삼성에버랜드 경영전략담당 사장,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김순택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등 전현직 관계자 39명이 포함됐다.

시민단체들이 재고소·고발을 진행하게 된 것은 지난 다스 수사 과정에서 삼성의 노조 와해 전략이 담긴 문건 6천여 건이 추가로 발견됐기 때문이다.

앞서 삼성지회는 지난 2013년 '2012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이 공개 됐을 때 이 회장 등 삼성 관계자 36명을 부당노동행위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해당 문건에는 조합원들에 대한 일상적인 감시와 관리, 징계와 해고 등 노조를 와해하기 위한 전략이 담겨 있었다. 당시 검찰은 '문건을 누가 작성했는 지 알 수 없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2013년 당시 검찰은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작성했다는 진술이 있었음에도 이를 덮었다"며 "검찰은 이번 기회에 문건 작성 주체를 명백히 밝히고 삼성 최고위층까지 수사를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장희 금속노조 경기지부 삼성지회 부지회장은 "지난 2013년 노사전략 문건 공개 이후 삼성의 무노조경영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를 했으나 검찰과 고용노동부 측에서는 수사를 소홀히 했다"며 "검찰과 고용노동부는 부실수사에 대해 반성하고 관련자를 엄중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용우 민변 노동위 삼성노조파괴대응팀장은 "삼성그룹에 공식적으로 공식적인 무노조경영 전략 폐기와 그에 합당한 후속조치 시행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금융소비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금융소비자뉴스(http://www.newsfc.co.kr)
0 Comments
제목
Category